로그인회원가입contact us사이트맵
 
- 안전한 야구장, 관중 확대 및 취식 허용 필요하다.
작성일 : 21-06-05 10:58



프로야구 OB모임인 사단법인 일구회(회장 윤동균)는 KBO리그의 관중 입장 확대 및 취식 허용이 필요하다는 데 크게 공감한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말미암아 우리나라는 큰 어려움에 부닥쳤고, 이것은 KBO리그도 마찬가지다. 사상 초유의 무관중 경기를 치르기도 했으며 현재는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가 적용되는 수도권 5개 팀은 야구장 수용 인원의 10%를, 1단계인 지방 팀들은 30%를 입장시키고 있다.

이에 한국야구위원회(KBO) 정지택 총재는 “놀이공원은 실내외 구분 없이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에서는 입장 인원 제한이 없다. 감염병 전파에서 실외 시설은 상대적으로 안전하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야구장에도 관람 인원 확대가 필요하다”라며 황희 문화체육부 장관을 만나 ‘코로나 19 장기화에 따른 KBO리그 위기 극복 요청서’를 전달했다.

최근 관계자에 따르면 야구팬들이 야구장보다 여러 대의 TV로 야구 경기를 보면서 식음료를 즐길 수 있는 스포츠 바와 같은 곳을 즐겨 찾는다고 한다. 야구장에서는 이전처럼 육성 응원도, 식음료를 즐기면서 경기를 볼 수도 없지만 스포츠 바와 같은 곳에서는 동료와 함께 식음료를 즐기며 응원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외국처럼 스포츠 바와 같은 곳이 활성화되는 것 자체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 오히려 프로야구를 즐길 수 있는 방식이 늘어나는 것은 환영할 만하고 자영업자의 경제 활동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

다만 탁 트인 옥외시설인 야구장은 응원과 식음료 취식에 크게 제한이 있지만 실내시설에는 그런 제한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은 이해할 이는 없을 것이다. 여기에 KBO와 각 구단은 철저한 코로나 19 방역에 힘써 야구장 내에서 코로나 19 감염 사례가 단 한 차례도 나오지 않았다.

그만큼 KBO리그 방역 시스템이 유기적으로 운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KBO리그 방역 시스템을 메이저리그나 일본 프로야구에서도 참조할 정도로 우수하다. 그런데도 관중 제한과 취식이 허용되지 않은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최근 장기간 코로나 팬데믹으로 피로감을 호소하는 이가 늘어나고 있다. 그런 국민에게 삶의 활력을 주는 데는 스포츠만큼 좋은 게 없다.

일구회는 “철저한 방역 시스템으로 야구장에서 안전하게 즐길 수 있으므로 관중 입장 확대 및 취식 허용이 필요하다”는 정지택 총재의 요청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 또한, 정부의 현명한 판단과 대처를 바란다. -끝-
   한국야구의 미래를 생각합니다.hwp (45.0K), Down : 0, 2021-06-05 10:58:54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