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contact us사이트맵
 
일구회, 키움 '옥중경영'에 "프로야구 명예훼손 그만"
작성일 : 19-11-05 11:06






야구인 OB 모임인 사단법인 일구회(회장 윤동균)는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 이장석 전 대표의 '옥중 경영' 의혹에 대해 "프로야구의 명예를 더는 훼손하지 마라"고 질타하며 강력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일구회는 5일 발표한 성명서에서 "프로스포츠는 비즈니스와 뗄 수 없는 관계이지만 그 밑바닥에는 올바름을 추구하는 공정함과 정의로움이 있어야 한다"며 "리그의 근본을 헤친 야구단 경영진에 강한 처벌을 내리는 것은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일구회가 키움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는 것은 최근 불거진 이 전 대표의 옥중 경영 의혹 때문이다.

이 전 대표는 2018년 2월 횡령·배임으로 법정 구속됐다. 이후 트레이드 이면 계약으로 이득을 챙긴 사실도 드러났다.

이 때문에 이 전 대표는 KBO로부터 영구 실격 중징계를 받고 KBO리그에서 퇴출당했다.

그런데도 이 전 대표는 최근 수감된 상태에서도 구단 운영에 관여했다는 정황이 드러났다. 키움 구단은 관련 감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일구회는 "키움 구단이 진정으로 개선할 뜻이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며 "KBO도 강력한 철퇴를 내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https://www.yna.co.kr/view/AKR20191105068400007?input=1179m

   
목록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