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contact us사이트맵
 
이영하와 이정후, 일구상 최고 투수.타자상
작성일 : 19-11-19 11:04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에 함께 출전해 활약한 이영하(두산)와 이정후(키움)가 나란히 일구상 최고투수·타자로 선정했다.
한국 프로야구 OB모임 일구회는 ‘2019 나누리병원 일구상’ 수상자 9개 부문 수상자를 추가로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일구회는 지난 8일 일구대상 공동 수상자로 김광현(SK)과 양현종(KIA)을 선정했다.
일구회는 “이영하는 17승을 올려 다승 2위에 올랐고, 프로데뷔 후 활발한 기부 활동 펼치는 등 프로야구 선수로 위상을 높이고 있다”며 수상 이유를 밝혔다. 이정후에 대해서는 “최다안타 2위(193개), 타율 4위(0.336)를 기록했고, KBO리그 최연소·최소경기 500안타를 달성했으며 플레이오프 최우수선수(MVP)에도 선정됐다”고 했다.

의지노력상에는 두산 주전포수로 첫 풀타임 시즌을 보낸 박세혁이, 신인상으로는 데뷔 첫 해 LG 필승조를 맡은 정우영이 선정됐다. 프로지도자상에는 최일언 LG 투수코치가, 아마지도자상에는 올해 유신고를 2차례 정상으로 이끈 이성열 감독이 각각 선정됐다. ‘2019 나누리병원 일구상’ 시상식은 다음달 6일 오전 11시부터 서울 리베라호텔에서 열린다.


http://sports.khan.co.kr/sports/sk_index.html?art_id=201911191047003&sec_id=510201&pt=nv

   
목록으로   맨위로